Transfigurations 빌 비올라 2008. 6.27 - 2008. 8.17

|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nsfigurations’
Jun 27 – Aug 17, 2008


빌 비올라는 비디오 아트를 현대미술에 자리잡게 한 선구자적 존재로 일컬어지고 있다. 그는 지난 35여 년간 건축적 비디오 설치, 사운드 설치, 전자 음악 퍼포먼스, 평면 비디오, TV 방송영상 등 다양한 작업들을 해왔다. 빌 비올라는 인간 자체와 인간이 느끼는 보편적 경험을 ‘비디오’라는 매체를 통해 숭고하게 표현해낸다. 탄생, 삶, 의식, 죽음 등 모든 인간의 일반적 경험에 초점을 둔 그의 작품은 동서양 미술은 물론 불교의 선종(Zen), 이슬람의 수피교(Sufism), 기독교의 신비주의(Mysticism)의 정신적 전통에 그 근원을 두고 있다. 미디어 장비의 완벽한 이해를 바탕으로 탄탄한 작업을 하는 빌 비올라는 회화 못지않은 서정적이며 아름다운 영상을 만든다.

이번 전시는 2003년 국제갤러리에서 열렸던 전시 이후, 국내에서는 두 번째로 열리는 빌 비올라의 개인전이다. 전시 작품은 총 9점으로 내적 변화와 쇄신을 겪는 인간의 모습을 담은 영상 설치 작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전시장 1층에는 2007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선보인 대규모 설치작품, ‘해변 없는 바다(Ocean Without a Shore)’와 깊게 연관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변모>라는 주제로 연결된 이 작품들은 인간의 형상이 흐릿한 어둠 속에서 밝은 공간으로 나오면서 점차적으로 실체화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인간의 형상은 앞으로 다가올수록 점점 명확해지고, 보이지 않는 문턱(특수 장비로 설치된 물 장막)을 넘으면서 완전한 물질화가 된다. 여기서 ‘물의 장막’은 삶과 죽음 사이의 간극이자 일종의 보이지 않는 힘 또는 알 수 없는 신비를 표현한 장치이다. 이 작품들은 변모되는 인간의 외적 형상을 통해 내적인 인간 감정의 변화와 감흥을 표현한다.

전시장 2층에는 2001년에 제작된 대규모 비디오/사운드 설치 작품 ‘천 년을 위한 다섯 천사들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이 전시된다. 5개의 비디오 프로젝터에서 나오는 각각의 영상은 어두운 전시장 벽에 투영된다. 옷을 입은 한 남자가 물 속에 뛰어들면서 시작되는 일련의 장면들에는 무중력 상태와 같은 우주적 공간으로 들어가는 인간의 형상이 연출되며 음향과 함께 큰 감흥을 일으킨다.

빌 비올라는 1951년 뉴욕에서 태어났고, 1974년 시라큐스 대학교(Syracuse University)를 졸업했다. 1995년 제 46회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작가였으며, 1997년에는 미국 휘트니 미술관에서 기획한 ‘빌 비올라: 25년간의 연구 (Bill Viola: A 25-Year Survey)’가 4년에 걸쳐 미국과 유럽의 6개의 미술관에서 순회 전시되었다. 또한 2002년 베를린 구겐하임에서의 ‘사자의 서(Going Forth By Day)’, 2003년 로스앤젤레스의 J. 폴 게티 미술관에서의 ‘감정(The Passions)’, 2006년 동경 모리미술관에서의 ‘빌 비올라: 첫 번째 꿈(First Dream)’ 등의 주요 개인전을 가졌다.

약려보기


Trackback 0 And Comment 0

Digital Playground 2008 “Hack the City!!” 2008.07.22-08.24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Digital Playground 2008 “Hack the City!!” 2008.07.22-08.24
http://digital-playground.kr
International Media Art Workshop “Play-ing” 2008.7.14-08.24
http://digital-playground.kr
Trackback 0 And Comment 0

THISABILITY vs. DISABILITY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isAbility vs. Disability>는 창의적 감각 전이를 통해 바라보는 장애를 주제로 한 전자예술 국제전시회입니다. 바람의 감촉을 통해 손으로 보는 그림, 얼굴을 움직여 연주하는 디지털 악기, 관객의 목소리를 움직임으로 표현하는 로봇, 손의 터치를 빛으로 변환하는 테이블, 시각장애인의 점자를 소리로 들려주는 블록, 관객의 심장박동으로 연주하는 화합의 종 등 국내외 전자예술가 총 열 팀의 흥미진진한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보세요.

초대작가 :
Mika Fukumori; Haru Ji (지하루) & Graham Wakefield; Jae Min Lee (이재민); Mian Sheng Lim (Leon); Haemin Kim (김해민); Kichul Kim (김기철); Pauline Oliveros, Leaf Miller, Zevin Polzin, & Zane Van Dusen; David Parker; Jin Wan Park (박진완); Dmitry Strakovsky

전시 기획자 : Byeong Sam Jeon (전병삼)

오프닝 : 2008년 07월 22일(화) 오후 6시 - 9시
장소 : 토탈 미술관 B층 전시관

일시 : 2008년 07월 22일(화) - 08월 24일(일)
관람시간 : 오전 10시 – 오후 6시 (월요일 휴무)

장애여성문화공동체와 함께하는 워크샵 : 창의적 감각으로 장애를 만나다
일시 : 2008년 07월 26일(토) 오후 3시 – 5시
장소 : 토탈 미술관 B층 전시관


후원 : 한국문화예술진흥원, Middle Corea, 장애여성문화공동체
협력 : 미지아트
http://bsjeon.net/thisAbility/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next

티스토리 툴바